동휘 스님 “밝은 생각과 행동이 운명을 바꾼다”

‘빛나는 해피불’ 발간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만다라는 신성한 단(壇.성역)에 부처와 보살을 배치한 그림으로 우주의 진리를 표현한 불화(佛畵)를 일컫는다. 밀교에서 깨달음의 경지를 도형화한 것이다.

만다라를 통한 포교에 앞장서 온 동휘 스님이 책 ‘빛나는 해피불'(민족사)을 펴냈다.

화가였던 부친의 뒤를 이어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던 동휘 스님은 서른여덟의 나이에 뒤늦게 출가했다.

만다라를 통해 치유의 기쁨과 지극한 내면의 평화를 체험한 스님은 20년간 각국의 만다라를 수집하고 연구하면서 자신만의 만다라 세계를 구축했다.

스님은 책 머리말에서 “부처님 말씀처럼 우리 모두에게는 부처님의 무한한 능력이 들어 있다. 다만 그 능력을 사용하는 방법을 모르고 있을 뿐”이라며 그 사용법을 알려주기 위해 이 책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스님이 제시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그저 빛을 의식하고 밝은 쪽으로 스위치를 누르면 된다는 것이다.

빛나는 생각, 빛나는 말, 빛나는 몸이 되어 빛나는 행을 거듭하면서 빛나는 쪽으로 계속 가다 보면 유유상종의 법칙에 따라 점점 더 밝은 곳으로 자연스럽게 함께 가게 된다는 것이 스님의 생각이다.

스님은 “지금 내가 하는 생각, 말, 행동이 밝은 쪽인가, 어두운 쪽인가를 판단해 밝은 쪽을 취하면 된다”며 “이런 식으로 작은 일부터 밝고 뜨겁게 처리하는 훈련을 하면 생각, 감정, 행동이 점점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방향으로 습관화되기 시작하고 비슷한 사람이 주위에 모이면서 아주 빠르게 소원이 현실화된다”고 조언했다.

스님은 또 “매일 삼천 배를 올리거나 식음을 전폐하고 기도에 정진하는 것은 일부 수행자의 몫”이라며 “최고의 깨달음은 원래 쉽고 간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책에는 스님이 손수 그린 만다라 작품 30여 편도 담겨 있다.

208쪽. 1만6천200원.